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물리치료사협회 자금관리인 구속

서울중앙지검 특수4부(부장 배종혁)는 14일 대한물리치료사협회의 공금 2억원을 횡령한 혐의로 전직 사무과장 김모(33)씨를 구속했다. 김씨는 물리치료사협회 김모(54) 전 회장의 핵심 측근으로 자금 관리를 담당해 왔다. 김 전 회장의 지시로 2010년부터 4년여간 매달 수백만원씩 공금을 빼돌려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를 받고 있다. 협회의 자금 관리인인 김씨가 구속되면서 입법로비 수사도 본격 궤도에 올랐다.



야당 중진 상대 입법로비 의혹

 검찰은 김씨가 김 전 회장과 함께 야당 중진 의원을 상대로 한 입법로비의 핵심 역할을 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해당 의원은 물리치료사가 병원과 별도로 단독 개원할 수 있도록 하는 의료기사법 개정안을 18, 19대 국회에서 연이어 대표 발의했다. 검찰은 김씨를 포함한 협회 관계자 3~4명을 소환 조사해 ‘조직적 로비가 있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또 김 전 회장이 법안 발의 대가로 2012년 6월 전당대회에서 해당 의원이 당 지도부인 최고위원에 당선될 수 있도록 모바일 경선에 협회 회원들을 동원했는지도 확인 중이다.



 그러나 해당 의원은 본지와 통화에서 “야당을 탄압하는 정치·표적 수사”라며 반발했다. 이어 “소수·약자인 의료기사 보호를 위해 법안을 발의했지만 의사단체의 반대로 상임위 상정도 못했다”고 주장했다.



이유정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