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진] 오바마·수치 ‘다정한 만남’



14일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왼쪽)이 미얀마 야당 지도자인 아웅산 수치 여사(오른쪽)의 2015년 대선 출마를 막고 있는 헌법을 비민주적이라고 비판했다. 현행 헌법상 두 아들이 영국 국적자인 수치 여사는 출마할 수 없다. 기자회견을 마친 오바마 대통령이 수치 여사의 집안으로 들어가고 있다. [양곤 AP=뉴시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