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2시간에 18홀 도는 ‘마라톤+골프’ 스피드골프를 아시나요?

최근 미국과 일본 등에서는 스피드골프가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사진= 미국스피드골프협회 제공)




[이코노미스트] 하프백에 러닝슈즈면 준비 끝 대안 골프로 인기몰이

티오프 시간 30~40분 전에 허겁지겁 골프장에 도착해 옷을 갈아입는다. 레스토랑에서 식사를 하자 마자 바로 1번 홀로 나간다. 주중에는 덜하지만 주말엔 시간 지연이 기본이다. 티잉그라운드에 서서 앞팀이 홀아웃 하기를 한참 기다리다가 샷을 하곤 한다. 티샷을 하거나 홀아웃을 하면 대부분 카트를 타고 이동한다. 라운딩 중간에 그늘 집에 들러 자장면을 먹고, 막거리 한 사발을 비운다. 경기를 마치면 사우나에 몸을 담근 뒤 김치 전골로 하루를 마무리 한다. 이게 흔히 봐온 우리의 골프라이프다. 아침에 출발해 골프를 마치고 집에 돌아오면 저녁이 된다. 하루를 골프로 보내는 셈이다.



최근 미국에서는 1~2시간 내에 18홀을 끝내는 ‘스피드골프’가 인기다. 미국에서 골프의 인기가 정점을 찍은 2008년 이후 골프산업의 하향세와 더불어 이 같은 대안 골프가 급속도로 성장하고 있다. 유럽과 일본으로 확산되면서 2년 전부터는 세계 대회까지 열고 있다. 축구공을 발로 차서 넓은 홀컵에 넣는 풋골프가 축구와 골프가 결합된 형태라면 스피드골프는 마라톤과 골프가 결합한 것이다. 풋골프는 유럽, 스피드골프는 미국이 중심이다.





2002년 고교 동창 3명이 만들어



스피드골프의 기원을 찾자면 1970년대 몇몇 골퍼들이 하루에 얼마나 많은 홀을 도는지 기록을 세우는 이벤트에서 시작했다. 1979년 미국의 스티브 스콧은 29분 30초 만에 95타를 치는 기록을 세웠다. 1990년대에는 카트를 타고 하는 스피드골프가 잠시 유행했으나 이 역시 기네스 기록에 도전하려는 극소수 매니어층이 시도하다 끝났다.



스피드골프가 제대로 형식을 갖춘 건 2002년 스피드 골프인터내셔널이 창립되면서부터다. 고등학교 동창 3명이 발기인이다. 현재 스피드골프협회 회장인 팀 스콧은 오리건대학 졸업 후 1986년부터 5년간 지역 미니투어에서 프로 생활을 했다. 1990년대엔 포틀랜드에서 교습가로 활동했고, 1998년 PGA멤버가 됐다. 1998년 달리기에 대한 글을 읽고 깨달음을 얻고는 골프와 달리기를 접목한 CVS채리티클래식, 프레드메이어챌린지 등의 골프 대회를 기획했다. 크리스토퍼 스미스는 포틀랜드 펌킨리지 GC의 헤드 프로이자 PGA 멤버로 스피드골프의 기록 보유자다. 또 다른 공동 창업자는 순수 골프 애호가인 짐 코스렉으로 법조인력 공급업체를 운영하는 사업가다.



스피드골프가 국제 규모로 확대된 건 지난 2012년 10월 밴든듄스골프리조스트에서 스피드골프월드챔피언십을 개최하면서부터다. 첫 회 우승자는 미니투어 프로인 크리스 워커였고 우승 상금은 1만8000달러였다. 역대 최고 기록은 크리스토퍼 스미스가 잭슨파크GC에서 열린 시카고스피드골프클래식에서 기록한 65타(5언더파), 44분6초다. 스피드골프스코어(SGS)로 환산하면 109.06포인트였다.



SGS의 스코어 기록 방식은 간단하다. 라운드를 시작해서 마칠 때까지 모두 걸린 시간에 타수를 더해서 나온다. 예컨대 80타를 치는 데 60분이 걸렸다면 SGS는 140점이 되는 것이다. 플레이어가 5~6개의 클럽을 직접 들고 뛰어서 라운딩하는 스피드골프의 방식은 일반 골프와 큰 차이가 없다. 복장과 준비물은 간편하다. 하프백에 클럽을 넣고 러닝에 필요한 옷을 입고 러닝슈즈를 신으면 준비 끝이다. 전통적인 골프와 다른 점이라면 퍼팅을 할 때 깃대는 그대로 홀컵에 꽂아두는 것과 로스트 볼일 때는 1벌타를 받고 볼이 날아간 어느 선상이든 드롭을 하고 치면 되는 것이다.



스피드골프의 목적은 명쾌하다. ‘빠른 플레이, 건강, 창조성, 재미’ 스피드골프를 경험한 골퍼들에 따르면 이를 통해 스코어가 더 개선되는 효과가 있다고 한다. 단순히 걷는 레저에서 벗어나 뛰고 달리면서 피트니스의 효과를 얻고, 골프 실력이 함께 는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스피드골프가 인기를 끄는 것은 미국에서 달리기를 바탕으로 한 모험 스포츠 산업의 성장과 무관하지 않다. 최근 미국에서는 진흙탕길을 달리고 장애물을 통과하는 경주 터프 머더(Tough Mudder)가 인기다. 2010년 시작 된 터프 머더는 올해 전 세계 60곳에서 7000만 달러를 벌어들이는 시장으로 급성장했다. 군사용 장애물 25개를 통과해 총 19km를 완주해야 하는 경기다. 참가자들은 달리고, 뛰고, 헤엄치고 기어서 진흙탕과 전기선, 철조망 등 하드코어 장애물을 통과해야 한다. 지난해 전 세계에서 50만 명이 이 대회에 참가했다. 1인당 참가비는 200달러(약 20만 원)다. 그런데도 수개월 전에 참가 티켓이 동난다.



한국에도 지난 10월 하순 용평리조트에서 장애물달리기인 스파르탄레이스(Spartan Race)가 열렸다. 세계 각국에서 참가한 스파르탄레이스 매니어들과 한국의 지원자들이 참가했다. 이밖에 미국에서는 워리어데시(Warrior Dash)라는 역시 장애물 통과 달리기도 확산 추세다. 5년 전만 하더라도 존재조차 없었으나 이제는 100만 명의 참가자가 몰린다. 크로스핏(Crossfit)의 인기도 이와 관련이 있다. 한국에도 도심 곳곳에 등장했는데 크로스핏은 끊임없이 움직이는 게 가장 큰 특징이다. 크로스핏 센터는 2005년 미국 전역에 13개에 불과했으나 2012년에는 5000개로 급증했다. 크로스핏으로 하는 운동은 고작 20분에 불과하지만 그 운동량은 엄청나다.





골프 명소 밴든듄스의 측면 지원



스피드골프가 확산되는 이면에는 오리건의 골프 명소 밴든듄스 리조트의 지속적인 지원이 있다. 태평양 해안선을 따라 흐르는 미국 퍼블릭 골프의 명소인 밴든듄스는 3년 전 월드챔피언십이 생기면서부터 전략적 파트너로 스피드골프를 후원하고 있다. 매년 10월 말이면 이곳에서 월드챔피언십이 열리고 이를 골프채널이 중계를 한다.



올해 10월 25~26일에도 밴든듄스에서 2014 월드챔피언십 대회가 열렸다. 아이다호에서 온 에리크룸이 76타를 46분 만에 쳐서 우승했다. 이틀간의 경기는 악천후와의 사투에 가까웠다. 첫 날 올드 맥도널드 코스에서는 비바람이 시간당 50마일로 불었다. 일요일에는 그나마 기후가 잠잠해졌다. 그룸은 어려운 15번, 18번 홀에서 파를 지켜내면서 평균 홀당 시간을 2분 30초대로 끊을 수 있었다. 올해 챔피언인 크룸은 타이거 우즈와 함께 스탠포드골프팀에서 4 년간 활동한 경력이 있다. 지난해 챔피언이었던 아일랜드 출신의 롭 호건은 달리기로는 가장 빠른 39분 57초를 끊었으나 83타를 쳐서 122.57포인트로 2위를 했다.





남화영 골프다이제스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