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진] 세계 최장신·최단신 영국 런던에서 만나다































세계 최장신 술탄 코센(31)과 최단신 찬드라 바하두르 당기(74)가 13일(현지시간) 제10회 기네스 세계기록의 날을 맞아 영국 런던에서 만났다.



터키 앙카라 출신 술탄 코센의 키는 246.5㎝에 달한다. 지난 2010년 살아있는 남성 중 가장 큰 남성으로 기네스 기록에 공식 등재됐다. 또한 코센은 손 크기 37.4㎝, 발 길이 34.8㎝로 세계에서 가장 손과 발이 큰 사람으로도 유명하다. 코센은 10살 무렵부터 키가 비정상적으로 자라기 시작했으며 지난 2008년 성장호르몬이 분비되는 뇌하수체 종양을 제거하면서 성장이 멈췄다.



코센과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는 세계 최단신 찬드라 당기의 키는 54.61㎝이다. 찬드라 당기는 현재 네팔 카트만두의 한 작은 마을에 살고 있다. [AP=뉴시스, 로이터=뉴스1]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