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동국 득남, 다섯째 다복이 탄생…금술 좋은 이유보니 '아내가 미인?'

‘이동국 득남’. [사진 이동국 SNS]




전북현대의 이동국(35)이 득남했다. 이동국의 다섯째 아이다.



이동국의 아내 이수진씨는 지난 13일 오전 9시59분 경기도 성남에 위치한 곽생로 여성병원에서 3.03kg의 건강한 아들을 출산했다. 이동국은 산모 곁을 지키며 아들의 탄생을 지켜봤다. 이동국은 이 병원에서 셋째, 넷째인 설아, 수아를 출산한 경험이 있다.



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들을 안고 있는 사진과 “대박이(태명) 탄생~^^”이라는 글을 올렸다. 아들을 안고 있는 이동국은 환한 모습을 짓고 있다.



이동국과 이수진씨는 그 동안 두 차례 쌍둥이 딸을 출산했다. 그리고 올해 막내로 아들을 안았다. 이동국은 전북의 K리그 클래식 우승에 이어 아들까지 얻게 돼 기쁨이 두 배가 됐다.



SNS에 해시태그(#)로 유머 감각을 뽐내던 이동국은 ‘독수리5남매’, ‘막둥이’, ‘신생아미남’ 등을 적어 팬들을 웃음짓게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이동국 득남’. [사진 이동국 SNS]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