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구리암사대교 오는 19일 개통…강남·강북 이동 시간 얼마나 단축되나

‘구리암사대교 개통’. [사진 중앙포토]
‘구리암사대교’가 개통을 앞두고 있다.



서울 강동구 암사동과 경기도 구리시 아천동을 연결하는 구리암사대교가 오는 19일 개통한다.



14일 서울 강동구청은 구리암사대교 남단에서 19일 오후 2시부터 70분간 개통식을 갖는다고 전했다.



구리암사대교는 한강에 설치되는 31번째 다리다. 이 다리는 2006년 4월 공사를 시작했으며 총사업비는 3900억원(연결도로 건설공사비 포함)이 투입됐다. 구리암사대교는 총 연장 2.74km, 폭 24?44m(4?6차로) 규모로 주교량과 접속교량 및 2개소의 입체교차로로 이루어진다.



다리가 개통되면 천호대교와 올림픽대교에 집중되어 있는 교통량을 분산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 강동구와 구리시의 접근성이 용이해져 지역간에 균형발전에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 용마터널과 연결돼 중랑구를 연결하는 직결 도로망이 구축됨에 따라 강남·북 지역간의 이동 소요 시간이 기존의 천호대로 이용보다 약 20여분 단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구리암사대교 개통’.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