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양평 신라 돌방무덤 발견, 유물은?…"30년 전부터 도굴"











경기 양평에서 신라 돌방무덤이 발견돼 눈길을 끌었다.



지난 13일 문화재청은 “중부고고학연구소가 경기도 양평군 지평면 대평리 산23-1번지 일원에서 신라 시대 굴식돌방무덤을 발견했다”고 발표했다.



이번에 발견된 돌방무덤은 그동안 발견된 신라시대 고분군 중 최대 규모다. 이 돌방무덤은 판 모양의 돌과 깬돌(할석)을 이용해 널을 안치하는 방을 만들고 널방 벽면에 외부로 통하는 출입구를 만든 뒤 봉토를 씌운 무덤이다.



천장은 조임식(사방의 벽을 좁혀 쌓은 형식)으로 구성됐다. 돌방무덤의 내부는 시신을 올려놓는 시상대를 갖췄다.



하지만 아직 발굴 유물은 확인되지 않고 있다. 연구소 측은 이 무덤들이 이미 양평군 내에서는 잘 알려져 있었기 때문에 30년 전부터 도굴된 것으로 추측했다.



연구소 조사단은 “신라가 한강유역에 진출한 6세기 중엽 이후에 만들었다고 추정된다라며 “무덤 주인공은 이 지역 수장층으로 판단된다”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양평 신라 돌방무덤 발견’. [사진 중부고고학연구소]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