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능 등급컷, 입시업체별 공개…수능 난이도는 어느 정도였나?

‘등급컷’ ‘수능 등급컷’. [사진 메가스터디]




2015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의 등급컷이 공개됐다.



13일 있었던 2015학년도 수학능력시험은 영어 과목이 역대 수능 중 가장 쉬웠다고 전해진다. 전문가들은 만점자 비율이 지난 9월 모의평가보다 더 높아졌다고 예상하고 있다.



국어의 경우 비문학 지문의 난이도가 높게 출제됐고, EBS 교재에 실린 지문에서 변형된 것이 적지 않아 수험생들의 체감 난이도가 높았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A형과 B형 모두 9월 모의평가에 비해서는 어렵다고 평가됐다.



수학은 A·B형 모두 지난해 수능과 비슷하거나 쉬운 수준이라는 의견이 압도적이다.



양호환 수능출제위원장(서울대 역사교육과 교수)은 13일 오전 세종시 교육부 청사에서 브리핑을 갖고 “지나치게 어렵지 않게 출제하되 국어와 수학은 지난 6월 모의평가 수준을 유지했다. 영어는 9월 모의평가 수준으로 출제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입시업체들이 내놓은 평균 1등급컷 추정점수의 평균은 국어 A형이 97점, 국어 B형 91점, 수학 A형 96점, 수학 B형 100점, 영어 98점으로 조사됐다.



쉽게 출제된 수학 B형은 이투스청솔, 진학사, 유웨이중앙교육, 메가스터디, 대성학원, 하늘교육 등 대부분의 입시업체가 100점으로 추정한 반면 비타에듀는 98점으로 약간 낮게 예측했다. 1등급컷이 100점이라는 뜻은 한 문제라도 틀리면 2등급으로 내려간다는 뜻으로 그만큼 문제 난이도가 쉬웠다는 증거다.



수학 A형은 이투스청솔, 진학사, 유웨이중앙교육, 대성학원, 하늘교육, 비타에듀, 메가스터디 등 모든 입시업체가 96점으로 발표했다.



수학에 이어 만점자 비율이 4% 이상으로 예상된 영어 영역의 1등급컷은 비타에듀를 제외한 대부분의 입시업체에서 98점으로 예측했다. 비타에듀는 100점으로 다소 높을것으로 전망했다.



국어 A형은 이투스청솔, 진학사, 유웨이중앙교육, 대성학원, 하늘교육, 메가스터디 등 대부분의 입시업체가 97점으로, 비타에듀와 하늘교육은 96점으로 예상했다. 매우 어렵게 출제된 국어 B형은 거의 모든 입시업체가 1등급컷을 91점으로 잠정집계 했다.



한편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수능 문제 및 정답과 관련된 이의신청 접수를 거쳐 오는 24일 정답을 확정 발표할 예정이다. 수능 성적은 오는 12월3일 수험생에게 개별 통지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등급컷’ ‘수능 등급컷’. [사진 메가스터디]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