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中 하이타오족 증가에 국내 쇼핑몰들 '방긋'…하이타오족 뭐기에?

‘하이타오족’. [사진 JTBC 방송화면 캡처]




하이타오족이 급속도로 증가하고 있다. 하이타오(海淘ㆍ해외구매)족은 중국의 해외 직구족을 나타낸다.



중국 전자상거래연구센터에 따르면 하이타오 시장의 연간 거래 규모는 지난해 767억 위안(약 13조3044억원)에 달한다.



하이타오 시장은 지난 2010년 이후 매년 2배씩 폭풍 성장을 하고 있다. 세계 최대 소비 시장인 중국의 이러한 움직임에 해외 기업들과 국내 기업들도 빠르게 대응 중이다. 언어나 카드 결제 등 직구 과정에서 느낄 수 있는 불편함을 최대한 해소할 수 있게 노력하고 있다.



한 영국 온라인 패션쇼핑몰은 지난해 3월 아시아 최초로 중국 법인을 설립한 데 이어 11월부턴 중국어판 홈페이지를 개설해 운영해오고 있다. 중국, 홍콩, 대만 직구 판매액이 연간 3000만파운드(약 533억원)에 달할 정도로 늘자 아예 맞춤 서비스로 중국인 공략에 나섰다.



국내 온라인 쇼핑몰들도 글로벌샵(영문·중문)을 만들고 하이타오족을 끌어들이고 있다.



쇼핑몰 관계자는 “한류 열풍으로 인해 중국으로 판매되는 역직구 수량이 매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전자상거래 결제기업 페이팔(Paypal)의 발표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 해외직구족은 1800만명으로 규모는 352억 달러로 추산된다.



페이팔은 2018년에 중국 해외직구족은 3600만명, 소비액은 1650억 달러에 이를 것이라고 전망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하이타오족’. [사진 JTBC 방송화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