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원중, 조선희 작가 앞에서 팬티까지 다 벗었다…이유가?

‘김원중’ ‘김원중’ 조선희 작가’. [사진 ‘올드스쿨’ 공식 트위터]
모델 김원중(27)이 조선희 작가와 올누드 촬영을 한 적이 있다고 고백했다.



김원중은 12일 방송된 SBS 파워FM '김창렬의 올드스쿨'에 출연해 사진작가 조선희와 누드 촬영을 했던 소개했다.



이날 김원중은 "올 누드를 찍은 적이 있다"라고 운을 뗐다. 그는 이어 "유명한 사진작가인 조선희 님과 올 누드를 찍었다. 다 벗겠다고 생각했는데 팬티를 못 벗겠더라. 잔뜩 긴장했는데 작가님이 '엄마라고 하라'라고 한마디 하셨다. 그래서 '엄마!'라고 소리치면서 촬영했다"라고 말했다.



그의 솔직발언에 DJ김창렬이 "엄마 앞에서는 옷을 다 벗을 수 있느냐"고 물었고 그는 "사실 난 그렇게도 못 한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김원중’ ‘김원중’ 조선희 작가’. [사진 SBS ‘김창렬의 올드스쿨’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