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레이디스코드 매니저 구속 기소돼…야간 빗길에 135.7km 운전 '충격'





걸그룹 레이디스코드의 사고와 관련해 매니저 박모(26)씨가 구속 기소돼 충격을 줬다.



12일 수원지검 형사3부(부장검사 김용정)는 교통사고처리특례법위반혐의로 박 씨를 구속 기소했다고 전했다.



박 씨는 지난 9월 3일 오전 1시 32분께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언남동 편도 5차로의 영동고속도로 신갈분기점 부근 2차로에서 12인승 그랜드스타렉스 차량으로 시속 135.7㎞로 질주하다 빗길에 미끄러지며 방호벽을 들이받아 사고를 낸 혐의를 받고 있다.



사고지점의 제한속도는 시속 100㎞. 그러나 사고 당시는 야간인 데다 비가 내리고 있어 시속 80㎞ 미만으로 감속해야 했다. 그러나 박 씨는 제한시속을 약 55.7㎞ 초과하며 과속운전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사고로 멤버 은비(21)와 리세(22)가 숨졌고 다른 멤버 3명과 코디 등이 다쳤다.



박 씨는 검찰 조사에서 “속도가 너무 빠른 것 같아 브레이크를 밟았는데 차가 미끄러졌다”고 진술한 바 있다.



검찰 관계자는 “박 씨가 사고 직전 차량의 뒷바퀴가 빠진 것 같다고 경찰 조사에서 말했는데 바퀴는 사고 이후 빠진 것으로 확인됐다”며 “앞좌석 에어백이 터지지 않았지만 이는 차량 옆부분이 방호벽을 들이받았기 때문으로 차량의 기계적 결함은 없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레이디스코드 소속사 폴라리스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한 매체를 통해 “매니저가 구속된 것은 맞지만 아직 판결이 난 것은 아니고 수사 중인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이어 관계자는 “도주의 우려가 있어서는 아니고 사항이 워낙 중대하다 보니 구속 결정이 난 것 같다. 아직 조사 결과가 모두 나온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레이디스코드’. [사진 은비 SNS]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