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수아, 뭐 하나 했더니'…중국서 왕성한 활동 중 '깜짝'





지난 11월 중국 베이징에서 배우 홍수아(28)의 첫 중국 영화 ‘원령’ 시사회가 열려 눈길을 끌었다.



홍수아는 중국 영화 ‘원령’(감독 동지견)에서 여자 주인공 설련 역을 맡았다.



앞서 홍수아는 중국드라마 ‘억만계승인’의 여자 주인공 육환아 역을 맡으며 중국무대에 성공적으로 진출한 바 있다. 이후 홍수아는 각종 CF를 섭렵하며 단단하게 입지를 다졌다.



이번 작품은 홍수아의 중국 영화 데뷔작이기 때문에 기자들의 질문은 홍수아에게 쏟아졌다.



홍수아는 수많은 취재진들의 질문에도 전혀 망설임 없이 원어민 수준의 중국어 실력으로 답했다. 이는 기자들뿐만 아니라 현지 관계자들도 놀라게 했다.



홍수아는 “중국에서는 처음으로 영화 시사회에 참석했다. 긴장도 많이 됐고 설레기도 했다”라고 말했다. 홍수아는 또 “아직 정확한 일정은 잡히지 않았지만 한국에서도 개봉될 것 같다. 한국의 관객분들이 극장을 많이 찾아주시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홍수아’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