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정희, 프랑스 유학? "제작자가 밤마다 술자리로 불러내…"

‘택시 문정희’ ‘문정희’. [사진 tvN ‘택시’ 방송화면 캡처]




배우 문정희가 프랑스 유학을 선택한 이유를 말했다.



11일 밤 방송된 케이블TV tvN '택시'에는 믿고보는 흥행퀸 특집편에 배우 문정희가 출연해 유학시절 일화를 소개했다.



이날 문정희는 프랑스 유학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대학 시절부터 오디션을 봤다. 정당하게 기회를 따내고 누릴 줄 알았는데, 그런 시스템이 아니라 여성으로서 감독이나 제작자들에게 어필해야 하는 게 속상했다"고 밝혔다.



이어 문정희는 "밤에 항상 술자리로 부르더라. 아예 떠나있고 싶어서 프랑스 유학을 결심했다. 왔다 갔다 하며 2년 동안 있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문정희는 "유학 중 한국에 잠깐 들어왔는데 마침 이선균에게 전화가 왔다"며 "오만석과 뮤지컬을 하고 있는데 역할에 공석이 생겼으니 같이하자더라. 그래서 그 길로 프랑스 생활을 접었다"며 연기 생활을 다시 시작할 수 있게 도움을 준 이선균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택시 문정희’. [사진 tvN ‘현장토크쇼-택시’ 방송화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