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성 육아휴직’ 전업아빠, 육아휴직 필요한가?

‘남성 육아휴직자’. [일러스트 강일구]
   



서울 지역 ‘남성 육아휴직’자가 크게 증가했다.



12일 서울고용노동청에 따르면 올해 10월까지의 육아휴직 사용자 수는 1만8197명으로 지난해 1만6600명보다 9.6% 늘었다. 이 중 남성 육아휴직자 수는 811명(전체 육아휴직자 대비 4.4%)으로 지난해의 529명(전체 육아휴직자 대비 3.1%)에 비해 53.3% 증가했다.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자 수도 302명으로 지난해보다 46.6% 증가했다. 이는 지난달 첫 시행된 ‘아빠의 달’ 육아휴직 급여제도와 기존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급여가 상향 조정된 영향으로 분석된다.



‘아빠의 달’ 육아휴직 급여제도는 같은 자녀에 대해 부모가 순차적으로 육아휴직을 사용할 경우 두 번째 육아휴직을 하는 부모의 1개월 육아휴직 급여를 통상임금의 100%(상한 150만원)까지 높여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제도다.



온라인 중앙일보

‘남성 육아휴직자’. [일러스트 강일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