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수아, 밀착 스킨톤 원피스에 중국어 까지…中매체 '뜨아'

‘홍수아’ [사진 제이스타즈 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홍수아 유창한 중국어 실력을 뽐냈다.



지난 11일 중국 베이징에서는 배우 홍수아가 여자 주인공 설련 역을 맡은 중국 영화 ‘원령’(감독 동지견)의 공식 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시사회에는 수많은 취재진들과 관객들이 몰리며 ‘원령’에 대한 중국 대륙의 뜨거운 관심을 확인했다.



여주인공 설련 역을 맡은 홍수아는 긴 생머리에 몸매가 드러나는 밀착 롱드레스를 입고 현장에 등장해 시선을 사로잡았으며 유창한 중국어 실력을 뽐내 현지 매체의 주목을 받았다.



12일 소속사에 따르면 홍수아는 전날 중국 베이징에서 진행된 영화 ‘원령’의 시사회 현장에서 중국 취재진의 질문에 막임없이 중국어로 답변했다.



홍수아는 중국어로 "안녕하세요. 홍수아입니다. 저는 한국인입니다"는 인사말을 전한 후 "우리 영화는 단순한 공포 영화가 아닌 감성적인 공포영화"라고 작품을 소개했다.



이어 홍수아는 "중국어 실력이 별로 좋지 않아 힘든 점도 있었지만 감독님과 여러분들이 많이 도와주셨다. 정말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홍수아는 중국 드라마 ‘억만계승인’의 여주인공 육환아 역으로 중국 무대에 안착했다.



또 각종 CF를 섭렵하며 중국 내 입지를 다지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홍수아’ [사진 제이스타즈 엔터테인먼트 제공]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