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계대출 10월 7조 급증 ‘역대 최대’

가계대출이 지난달 7조원 가까이 증가했다. 관련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2008년 1월 이후 한달 증가 폭으로는 최대치다.



12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올 10월 가계대출 잔액은 547조4000억원으로 전달에 비해 6조9000억원 늘었다. 가파른 증가세를 이끈 건 주택담보대출이다. 지난 한 달 사이 6조원 늘었다. 10월 주택담보대출 잔액(모기지론 양도 포함)도 394조8000억원까지 늘어 역시 최대치를 기록했다. 한은 한승철 통화정책국 차장은 “주택 거래 호조, 대출 규제 완화, 낮은 금리 때문에 주택담보대출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기업대출도 많이 늘었다. 10월 잔액이 673조7000억원으로 한 달 동안 7조2000억원 급증했다. 9월(증가폭 3조5000억원)보다 배 이상 빠른 속도다. 지난달 대기업 대출이 2조7000억원, 중소기업 대출이 4조5000억원 나란히 늘어난 탓이다.



저금리에 대출도 늘었지만 머물 곳을 찾지 못한 투자 자금도 급증했다. 단기자금 투자상품인 머니마켓펀드(MMF)에 10월 한 달간 10조원이 추가로 유입돼 잔액이 95조원으로 불었다.



조현숙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