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나의 거리' 신소율, 대기실에 홀로 남아 "속상해"…무슨 일?

‘유나의 거리 신소율’ [사진 가족액터스]




배우 신소율(29)이 드라마 ‘유나의 거리’ 종영 소감을 전했다.



11일 JTBC 월화드라마 ‘유나의 거리’가 50회를 마지막으로 종영했다. 신소율은 극 중 발랄하고 꿈 많은 배우 지망생 한다영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 바 있다.



이에 12일 신소율의 소속사 가족액터스는 신소율의 마지막 촬영장 대기실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신소율은 텅 빈 대기실에 홀로 남아 있다. 다른 사진에서 신소율은 카메라를 응시하며 밝게 미소짓고 있다.



신소율은 “존경하는 작가님과 너무 고생하신 감독님, 이하 스태프들, 선배님들께 너무 감사하다”며 “안 올 줄 알았는데 벌써 마지막이라니, 더 친해지지 못 하고 더 잘하지 못 한 것들만 생각나 서운하고 속상하기도 하다”고 밝혔다.



이어 “‘유나의 거리’가 2014년 최고의 드라마로 여러분들의 머릿속에 늘 기억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유나의 거리’는 직업, 성별, 나이, 성격까지 천차만별인 개성만점 사람들과 전직 소매치기범인 한 여자가 함께 사는 다세대주택을 배경으로 한 이야기이다. 이들이 상처와 아픔을 치유 받고 함께 부대끼며 살아가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온라인 중앙일보

‘유나의 거리 신소율’. [사진 가족액터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