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엠넷 '노머시', 스타쉽과 함께 오디션 서바이벌 프로그램 제작…"힙합그룹 결성 예정"

‘엠넷 노머시’. [사진 스타십 엔터테인먼트]




스타쉽 엔터테인먼트가 케이블채널 엠넷과 함께 새로운 힙합그룹 선발 오디션 프로그램을 제작한다.



엠넷 노머시 공식 트위터에는 12일 “엠넷과 스타쉽이 뭉쳐 스타쉽 힙합 보이그룹이 출격합니다. 잔혹 서바이벌 노머시 12월 10일 첫방.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는 글이 게재됐다.



‘노 머시’는 스타쉽의 연습생 12명이 새로운 남성 힙합 그룹의 멤버로 합류하기 위해 치열한 경합을 벌이는 이야기를 그린다.



스타쉽 엔터테인먼트는 씨스타, 케이윌, 보이프렌드, 정기고, 매드 클라운 등 가수가 소속돼 있으며 이어 새로운 힙합 보이밴드의 탄생을 위해 라이머, 산이, 기리보이, 천재노창 등 아티스트들도 합류한다.



‘노 머시’를 연출하는 유일한 PD는 “기존 서바이벌과는 달리 연습생들이 최정상 아티스트와 함께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특별한 무대를 펼치는 새로운 형식의 서바이벌을 선보일 예정이다”고 설명했다.



연습생들은 힙합 아티스트와의 멘토링을 통해 특별한 무대를 마련할 예정이다. 주제별 서바이벌에서 최상위 성적을 거둔 멤버는 혜택을 받고 최하위 멤버는 탈락하게 된다.



한편 이를 통해 스타쉽은 새로운 힙합그룹을 결성할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엠넷 노머시’ [사진 스타쉽엔터테인먼트]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