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지수, 알몸사진·성희롱 루머 "병원 치료 급선무"

′서지수′. [사진 뮤직비디오 유투브 캡처]




걸그룹 러블리즈 데뷔를 앞두고 멤버 서지수(20)가 활동을 잠정 유보했다.



12일 러블리즈 소속사 울림 엔터테인먼트는 측은 “러블리즈는 쇼케이스를 앞두고 서지수의 모든 활동을 잠정 유보한다”고 밝혔다.



이어 “루머로 인한 서지수 양의 심리적 상태가 정상적인 활동을 할 수 없을 정도로 위험하다고 판단된다. 병원의 진료를 받으며 심리적 안정을 취하는 게 급선무”라고 덧붙였다.

또 소속사는 “경찰 조사를 통해 루머 유포자를 찾아내고 서지수 양의 심리가 안정이 된 후 합류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서지수는 인터넷상에는 동성애 루머와 악플로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자신을 피해자라고 밝힌 한 네티즌은 서지수가 동성연인이었던 자신의 알몸 사진을 직접 유포하고, 성희롱을 일삼았다고 주장했다. 이후 해당 내용은 온라인상에서 일파만파로 퍼져 논란을 일으켰다.



이에 소속사 울림엔터테인먼트는 지난 10일 서울 마포경찰서에 수사를 의뢰하며, 선처와 합의가 없이 강경 대응의 뜻을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서지수′. [사진 뮤직비디오 유투브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