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넥센' 염경엽 감독, 아쉬운 마음에 눈물 펑펑…결국 인터뷰 중단

‘염경엽 눈물’ ‘염경업’. [사진 일간스포츠]




 

넥센이 우승 문턱에서 좌절했다. 넥센 염경엽 감독은 마지막 소감을 말하며 아쉬운 마음에 눈물을 흘렸다.



넥센은 11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삼성과의 한국시리즈 6차전에서 1-11로 패하면서 2승4패로 ‘가을 야구’의 마침표를 찍었다. 넥센은 플레이오프에서 LG를 꺾고 구단 창단 첫 한국시리즈의 기쁨을 누렸지만 삼성 앞에 고개를 숙여야했다.



염경엽 감독은 이날 경기를 끝낸 뒤 “아쉽고 잊지 못할 시리즈였다”고 운을 뗐다. 하지만 말을 더 이상 잇지 못했다.



염경엽 감독의 눈에서는 눈물이 흘렀고, 결국 염경엽 감독은 “잠깐만요”라는 말을 남긴 채 인터뷰실을 잠시 나갔다 왔다. 이어 염경엽 감독은 “긴 레이스 동안 여러 어려움이 있었는데, 선수들이 잘 견뎌줘서, 지금까지 올 수 있었다. 정말 고맙고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을 이어갔다.



이어 염경엽 감독은 “비록 시리즈에서는 패했지만, 일 년 동안 아낌없이 저희 응원해 주셔서 감사하고, 항상 이기기를 바라셨는데 우승하지 못한 것에 죄송하게 생각한다”면서 “당당한 넥센 히어로즈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 팬들의 선수들의 제 바람이 내년에는 이뤄질 수 이도록 잘 준비하겠다”고 말을 마치고 서둘러 인터뷰실을 빠져나갔다.



이날 경기에서 선발 오재영이 2⅓이닝 동안 2피안타 2볼넷 4탈삼진 4실점(3자책)으로 부진하면서 넥센은 일찍이 삼성에 분위기를 넘겨줬다. 정규시즌에서 자랑할 만한 폭발력을 선보였던 중심타선은 이날 11타수 무안타로 침묵하면서 진한 아쉬움을 남겼다. 프로야구 사상 첫 200안타의 주인공인 서건창도 한국시리즈에서만큼은 별다른 활약을 선보이진 못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염경엽 눈물’ ‘염경업’. [사진 일간스포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