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뉴욕 에볼라 감염 의사, 완치 퇴원…"다시 서아프리카로 건너갈 것"

‘뉴욕 에볼라 감염 의사 완치 퇴원’ [사진 YTN 뉴스화면 캡처]




 

에볼라에 감염됐던 뉴욕 의사 크레이그 스펜서가 완치 후 퇴원했다.



미국 뉴욕의 첫 에볼라 바이러스 감염자인 의사 크레이그 스펜서는 11일 완치돼 퇴원했다.



스펜서는 기니에서 에볼라 환자를 치료하다가 귀국했다. 이후 지난달 23일 에볼라 양성 반응을 보여 맨해튼에 위치한 벨뷰 병원에서 19일간 격리치료를 받았다.



스펜서는 이 날 병원에서 가진 퇴원 기자회견에서 “나는 이제 건강하다. 더는 감염돼 있지 않다”고 말하며 “나의 회복은 에볼라 감염은 초기에 발견하고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사실을 일깨워준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다시 서아프리카로 건너가 에볼라 환자들의 치료를 도울 것이다”고 말했다.



또 스펜서는 “에볼라와 싸우는 서아프리카에 관심을 가져달라”고 호소했다.



한편 스펜서는 무정부단체(NGO)인 ‘국경없는 의사회’ 소속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뉴욕 에볼라 감염 의사 완치 퇴원’ [사진 YTN 뉴스화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