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헬로비너스 멸공의 횃불 열창, 하의실종 대기실 셀카 보니

‘헬로비너스 멸공의횃불’ [사진 판타지오뮤직]




걸그룹 헬로비너스가 군가 ‘멸공의 횃불’을 열창했다. 새로운 ‘군통령’의 자리를 노리고 있다.



헬로비너스는 10일 충남 논산 육군훈련소에서 열린 '제6회 입영문화제'에 참석, 사회자의 깜짝 요청으로 즉석에서 군가 ‘멸공의 횃불’, ‘멋진 사나이’를 불렀다.



이날 행사에서 헬로비너스는 6일 발표한 신곡 ‘끈적끈적’과 함께 히트곡 ‘오늘 뭐해’, ‘비너스’ 등 총 3곡을 소화할 예정이다. 하지만 멤버들은 무대에서 갑작스럽게 군가 요청을 받은 것. 그러나 멤버들은 당황한 기색 없이 ‘멸공의 횃불’, ‘멋진 사나이’를 불러 군 장병들로부터 폭발적인 호응을 받았다.



특히 군복 상의에 핫팬츠를 매치한 센스 있는 무대 의상으로 화려한 각선미를 뽐내며 장병들의 엄청난 환호와 함께 무대를 마쳤다.



헬로비너스 소속사 판타지오 뮤직은 “헬로비너스는 활동 중에 군 공연을 자주 다니는 만큼 3~4종류의 군가를 평소에도 연습해 다닌다. 이는 군 복무 중인 장병들을 위로하기 위한 의미다”라고 말했다.



또 이날 멤버들은 현장에 도착하자마자 훈련소 시설을 살펴보고 영장병들에게 점심 식사를 직접 배식하는 등 생활 깊숙한 부분까지 함께 공유했다. 무엇보다 헬로비너스 멤버들과 장병들이 비슷한 연령대인 만큼 학교나 친구 이야기와 같은 공감대를 형성하여 친구같은 분위기를 자아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헬로비너스 멸공의 횃불’ [사진 판타지오뮤직]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