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염경엽 감독, 끝내 눈물…"정말 우승을 하고 싶었는데"

‘염경엽 눈물’ ‘염경업 인터뷰’. [사진 일간스포츠]


넥센 히어로즈의 염경엽(46) 감독이 인터뷰 도중 끝내 눈물을 흘렸다.



11일 오후 6시 30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4 한국야쿠르트 세븐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6차전에서 넥센은 삼성라이온즈에 1-11로 대패했다. 시리즈에서 2승 4패를 기록한 넥센은 창단 첫 한국시리즈 우승 문턱에서 좌절했다.



이날 넥센은 비록 패배했지만 창단 최초로 한국시리즈 준우승을 차지했다.



경기 후 인터뷰에서 염 감독은 “저한테는 잊지 못할 아쉬운 시리즈였다”며 말문을 열었다. 염 감독은 좀처럼 말을 잇지 못하고 뜨거운 눈물을 흘리고 말았다.



하지만 이 말을 끝으로 염경엽 감독은 패배의 아쉬움에 뜨거운 눈물을 흘렸고 잠시 기자회견장을 벗어났다가 돌아온 그는 “선수들에게 정말 고맙다. 비록 패했지만 우리가 이번 시리즈를 통해 얻는 것이 있을 것이라 본다”고 전했다.



이어 “1년 동안 응원해 준 팬 여러분께 감사드린다. 정말 우승이라는 것을 하고 싶었는데 팬들께 그 부분을 채워주지 못해 죄송하다. 내년에 더욱 준비를 잘해 더욱 단단해지고 좋은 모습으로 인사드리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내년엔 꼭 개인적인 바람, 선수들의 바람, 모두의 바람을 이루어 더 단단해지는 넥센이 되도록 준비를 잘 하겠다”며 포부를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염경엽’‘삼성 사상 첫 통합 4연패’ [사진 일간스포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