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마' 문정희, 송윤아 편지 받고 눈물 흘려…"언니, 고마워 사랑해"

‘택시 문정희’ ‘문정희’. [사진 tvN ‘택시’ 방송화면 캡처]




배우 문정희(38)가 동료배우 송윤아(41)의 편지를 받고 눈물을 흘려 이목을 끌었다.



문정희는 11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현장토크쇼 택시’(이하 ‘택시’)에 출연했다. 문정희는 이날 방송에서 최근 종영된 드라마 ‘마마’에서 함께 연기 호흡을 맞추며 인연을 맺은 송윤아로부터 손편지를 받았다.



이날 방송에서 송윤아는 편지를 통해 “‘마마’도 문정희도 내겐 많이 그리운 존재인가보다”라며 “‘마마’를 통해 널 만나게 됐고 너와 함께 했던 시간들이 나에겐 아주 소중하고 감사한 순간들이었다”고 전했다.



송윤아는 이어 “너로 인해 힘들고 버거운 순간에도 감사와 겸손, 용기를 얻었다”고 말하기도 했다.



송윤아는 “동생이면서 언니 같은 정희야 고맙고 사랑한다. 힘든 스케줄 속에서 건강관리 잘하고 오늘 최고로 즐거운 시간을 보내렴. 너의 동생 같은 언니가”라는 말로 편지를 맺었다.



편지를 읽은 문정희는 눈물을 흘렸다. 문정희는 “작품을 통해 송윤아를 만났지만 따뜻한 마음을 느껴서 좋았다. 드라마보다 더한 선물은 송윤아인 것 같다. 사랑한다”라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문정희’ ‘택시 문정희’. [사진 tvN ‘현장토크쇼-택시’ 방송화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