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환기시키려고 창문열어놨더니"…어린이집 절도범 적발

집 근처에 있는 어린이집에 몰래 들어가 금품을 훔친 2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남부경찰서는 12일 어린이집에서 금품을 훔친 혐의(절도)로 정모(25)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정씨는 지난달 31일 오전 1시20분쯤 인천시 남구의 한 어린이집에 들어가 사무실에 있던 현금 60만원과 스마트폰을 가져오는 등 2차례에 걸쳐 130만원 상당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일정한 직업 없이 집에서 생활하는 정씨는 낮에는 잠을 자고 밤이면 "산책을 한다"며 밖으로 나왔다. 그러던 중 집 인근의 어린이집의 창문이 열려있는 것을 확인하고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교사 등이 환기를 시킨다고 문을 살짝 열어놨는데 그 틈을 노려 정씨가 범행을 저질렀다"고 말했다.



경찰은 정씨의 소지품에서 다른 사람의 명의로 된 신용카드도 여러 장 발견하고 여죄 여부를 수사하고 있다.



인천=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