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정희, 프랑스 유학 이유 밝혀 '충격'…"감독·제작자들, 밤에 술자리 부르더라"

‘택시 문정희’ ‘문정희’. [사진 tvN ‘택시’ 방송화면 캡처]




배우 문정희(38)가 ‘택시’에서 프랑스 유학을 떠났던 이유를 공개했다.



문정희는 11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예능프로그램 ‘현장토크쇼 택시’에 출연해 과거 배우 활동 도중 프랑스 유학을 떠난 이유에 대해 입을 열었다.



이날 문정희는 MC들이 프랑스 유학을 떠났던 이유를 묻자 “대학교 때부터 오디션을 봤다. 정당하게 기회를 따낼 줄 알았는데 그런 시스템이 아니라 여성으로서 감독이나 제작자들에게 어필해야 하는 것이 속상했다”고 말했다.



이어 문정희는 “밤에 술자리로 부르더라. 아예 떠나있고 싶어서 프랑스 유학을 결심했다. 2년 동안 프랑스에 있었다”고 유학의 이유를 밝혔다.



문정희는 또 “유학 중 한국에 들어왔는데 이선균이 뮤지컬에 공석이 생겼으니 같이하자고 제안했다. 그 길로 프랑스 생활을 접었다”라고 말하며 배우의 길로 돌아올 수 있게 해준 이선균에게 고마움을 표시하기도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문정희’‘택시 문정희’. [사진 tvN 화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