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공 유령 제작 성공…참가자들 실험 중단 요구하기도 해 '충격'

`인공 유령 제작 성공`. [사진 영화 `사랑과 영혼` 캡처]






스위스 연구진이 인공 유령 제작에 성공해 화제다.



지난 6일(현지시각) 의학전문매체 메디컬 엑스프레스는 “사람의 뇌신호를 조작해 인공 유령을 만드는 데 성공했다”고 전했다.



메디컬 엑스프레스는 스위스 로잔공과대학 연구진가 뇌 감각 신호를 인위적으로 조작하는 방법으로 인공 유령을 만드는 데 성공했다고 전했다.



연구진은 평소 유령을 본다고 주장하는 사람들을 MRI(자기공명영상장치)로 분석해 그들의 뇌의 섬 피질과 전두골 피질, 측두두정 피질 부분에서 특정 신호가 나타나는 것을 밝혀냈다.



연구진은 사람의 손과 등, 허리 부위를 집게 손가락의 움직임으로 자극하는 두 로봇을 실험 참가자의 앞·뒤로 배치했다. 연구진은 로봇의 집게 손가락에 진동을 가해 사람들의 느낌이 어떻게 변화하는지 관찰했다.



그 결과 참가자들 전원이 유령을 봤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건강한 참가자 12명 중 2명은 두려움에 떨며 실험 중단을 요구하기도 했다.



연구진은 “검지의 움직임과 등 뒤의 로봇팔 움직임 사이에 시차가 발생해 뇌가 자기 몸의 운동 정보과 위치 정보를 처리하는 과정에서 오류를 일으켜 환각상태에 빠진 것으로 추측된다”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인공 유령 제작 성공’. [사진 영화 '사랑과 영혼'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