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넥센 히어로즈 염경엽 감독 아쉬움의 눈물 보여…"선수들에게 고맙다"

‘염경엽 눈물’ ‘염경업 인터뷰’. [사진 일간스포츠]








넥센 히어로즈 염경엽(46) 감독이 아쉬움의 눈물을 흘렸다.



넥센은 11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4 한국야쿠르트 세븐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6차전에서 삼성 라이온즈에 1대11로 패했다. 이에 따라 넥센은 시리즈전적 2승 4패로 준우승을 차지했다.



경기 후 염 감독은 공식 인터뷰에서 “굉장히 아쉽고, 저한테는 잊지 못할 시리즈였다”고 소감을 밝혔다.



염 감독은 이내 목이 메는 듯 말을 잇지 못하다가 결국 눈물을 보인 후 잠시 인터뷰장을 나갔다가 다시 모습을 드러냈다.



염 감독은 “긴 레이스 동안 많은 어려움이 있었는데 선수들이 꿋꿋이 잘 견뎌 줬기에 지금까지 올 수 있었다. 정말 고맙고 감사하다”며 선수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염 감독은 또 “패했지만 얻는 것이 있을 것이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어 염 감독은 “1년 동안 응원해 준 팬 여러분께 감사드린다. 정말 우승이라는 것을 하고 싶었는데 팬들께 그 부분을 채워주지 못해 죄송하다”며 “더욱 단단해지는 넥센 히어로즈가 될 수 있도록 준비해서 다시 도전하겠다. 팬들과 선수들 저의 바람을 모두 이룰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염경엽 눈물’ ‘염경업 인터뷰’. [사진 일간스포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