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혁 해설위원, 다시 현장으로…넥센 코치단 합류

손혁(41) MBC스포츠 플러스 해설위원이 넥센에서 지도자로 첫발을 내딛는다.



손 위원은 11일 MBC스포츠 플러스 ‘베이스볼 투나잇 야’를 통해 “해설위원직을 내려놓고 현장으로 돌아가게 됐다. 그동안 응원해준 많은 분들에게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손 위원은 최근 넥센 구단과 세부 조율을 마치고 투수코치로 선수단에 합류하기로 했다. 손혁 위원의 보직은 1군 투수코치가 될 전망이다.



공주고와 고려대를 차례로 졸업한 손 코치는 1996년 LG에 2차 지명 1순위로 프로에 데뷔했다. 여덟 시즌 동안 107경기에서 36승 31패 평균자책점 4.07을 기록했다. 특히 1998년(11승8패)과 1999년(10승9패)에는 두 자릿수 승수를 뽐내며 LG의 간판 투수로 자리매김했다. 이후 KIA를 지나 지난 2004년 4월 두산에서 은퇴했다. 손 코치는 이후 미국 샌디에이고로 건너가 미국프로야구 마이너리그 노퍽 타이즈에서 뛰었다. 그러나 빅리그 진출을 이루지 못했고, 이후 한화 등에서 인스트럭터로 일하며 지도자의 꿈을 키웠다. 지난해부터는 MBC스포츠 플러스에서 해설위원으로 활동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손혁’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