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대일' 남규홍 PD, "MC의 부재는 두통거리이자 차별점"

‘일대일’ [사진 SBS]




SBS 새 프로그램 ‘일대일’의 남규홍 PD가 방송에 대해 밝혔다.



11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는 SBS ‘일대일-무릎과 무릎사이(이하 ‘일대일’)’의 기자 시사회 및 간담회가 열렸다. ‘일대일’은 우리시대 특별한 두 사람이 만나 소통을 나누는 프로그램으로 진행자 없이 두 명의 게스트가 출연해 마주앉아 이야기를 나누고 서로를 알아가는 과정을 담고 있다.



이날 남규홍 PD는 “우리 프로그램에는 MC가 없다”며 “두 명의 출연진이 건강하고 재미있는 화학작용을 만들어 기존 토크쇼 ‘무릎팍도사’와 ‘힐링캠프’와 다른 게 나올 수 있을까를 주목하고 있다”고 전했다.



프로그램을 이끌어 가는 MC의 부재에 대해 남PD는 “두통거리다. 그 문제가 핵심적으로 만드는데 어려움이 있다”면서도 “하지만 그런 것들이 차별점이 될 수도 있다. 항상 단점이 장점이다. 그것을 극복하면 ‘힐링캠프’, ‘무릎팍 도사’와는 다른 신기원을 만들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방법은 반드시 있다. 이 세상에 풀 수 없는 문제는 없다”고 자신했다.



또 일반인 출연자 섭외에 대한 질문을 받은 남규홍 PD는 “‘일대일’이 진행자가 없고 출연자 두 사람이 가장 중요하기 때문에 이는 분명 제작진 입장에서 두통거리다”고 답했다.



이어 남규홍 PD는 “여러 분들과 많이 접촉했고 어떤 분은 '일대일' 출연을 원한다며 직접 연락오기도 했을 정도로 출연자 섭외와 관련된 다양한 과정이 있었다”고 밝혔다. 또 그는 “이 두통거리가 제작진 입장에서는 프로그램을 만드는 데 긍정적인 요소이기도 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1부작 파일럿 프로그램 ‘일대일’은 두 사람이 정해진 형식이나 제약 없이 자유롭게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을 카메라에 담아 시청자들에게 전달하는 프로그램이다. 12일 오후 11시 15분에 방송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일대일’ [사진 SBS]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