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택시’ 문정희, 훈남 남편과 “춤 추다 만나…내가 살사댄스를” 이건 뭐!

‘택시 문정희’ ‘문정희’. [사진 tvN ‘택시’ 방송화면 캡처]




‘택시’ 배우 문정희(38)가 남편에 대해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11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예능프로그램 '현장토크쇼-택시(이하 택시)'에는 배우 문정희가 출연했다.



이날 '택시' 방송에서 문정희는 “어떻게 남편을 만났냐”는 MC의 질문에 “내가 살사를 추니까 지인이 '내가 아는 사람도 살사에 관심이 있는데'라며 소개팅을 시켜줬다”고 대답했다.



MC들이 남편에 대해 궁금해하자 문정희는 휴대폰에 담긴 남편의 사진을 이영자에게 보여줬다. 이를 본 이영자는 “얼굴이 크다””며 돌직구를 날렸고, 평소 문정희의 남편을 자주 본 오만석은 “키 크고 잘생겼다”라고 말했다.



이어 문정희는 “키가 186cm정도고 얼마 전까지 컨설팅을 했는데 지금은 그냥 회사에 있다”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에 이영자가 “외국계나 금융회사냐”고 물었고, 문정희는 “국내 그냥 큰 회사”라고만 답했다. 이어 “10대 그룹 중 하나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이날 문정희는 매일 아침 남편을 위해 아침식사를 준비한다며 “그 시간은 꼭 같이 한다. 내가 지킬 수 있는 예의라고 생각 한다”고 말해 남편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문정희’ [사진 tvN 택시 화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