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복덩이 용병' 나바로, MVP 선정 소감이? "다음 시즌에는…"

‘나바로’‘삼성라이온즈’ [사진 일간스포츠]




삼성라이온즈의 외국인 타자 야마이코 나바로(27)가 한국시리즈 MVP를 수상했다.



지난 11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4 한국야쿠르트 세븐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6차전에서 삼성이 넥센을 꺾고 4년 연속 통합 우승을 차지했다.



나바로는6회 상대투수 조상우로부터 쐐기 스리런 홈런을 때려내는 등 5타수 3안타 1홈런 5타점 1득점으로 팀의 11-1 승리를 이끄는데 일등 공신이 됐다.



삼성의 우승이 결정된 뒤 곧바로 이어진 MVP 기자단 투표에서 나바로는 총 73표 중 32표를 획득해 ‘2014 한국시리즈 MVP’로 선정되는 쾌거를 달성했다.



나바로는 한국시리즈에서 눈부신 활약을 선보였다. 5차전까지 3홈런 5타점으로 맹활약하며 부진한 팀 타선 속에서도 날카로움을 유지한 나바로는 6차전에서도 절정의 타격감을 보여주며 삼성라이온즈의 8번째 통합우승과 4년연속 통합우승에 크게 기여했다. 한국시리즈에서 4개의 홈런을 친 나바로는 지난 2001년 타이론 우즈(전 두산) 이후 13년 만에 한국시리즈 최다 홈런 타이를 이뤘다.



이에 나바로는 “한국에 온 첫해에 시리즈 우승도 하고 MVP도 받아서 기쁘다”며 “특히 박석민이 에너지를 많이 불어 넣어줘 내 야구 인생에 많은 도움이 된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특히 나바로는 “삼성이 정말 좋다. 다음 시즌에도 삼성에서 뛰고 싶다”는 생각을 전하기도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나바로’‘삼성라이온즈’ [사진 일간스포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