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산시, 내년 일자리 창출에 4900억원 쓴다

부산·울산시와 경남도의 내년 예산안이 나왔다. 단체장 공약 실천을 위한 예산이 많이 늘어난 게 특징이다.



총 9조1909억원 예산 편성
도시안전 투자도 대폭 늘려
울산시는 2조9171억원
경남도 7조538억원 계획

 부산시의 내년도 예산은 9조1909억원이다. 올해 8조4049억원보다 7860억원(9.4%) 늘어난 규모다. 서병수 시장의 핵심 공약인 일자리 창출과 도시 안전, 도시재생 관련 예산을 대폭 늘렸다.



 시는 부산과학기술기획평가원 설립 21억원, 부산 글로벌 테크비즈센터 건립 30억원 등 일자리 창출을 위한 기술혁신과 연구개발 인프라 구축에 1092억원을 투입한다. 노인과 경력 단절 여성 취업·창업 지원 등 일자리 사업에도 4899억원을 투입한다. 도시재생과 주거환경 개선에 1098억원, 도시균형 발전에도 7710억원을 편성했다. 다목적 우수 저류시설 확충 160억원, 상습 침수지와 붕괴 위험지 정비 144억원, 노후 소방차량 보강 50억원 등은 도시 안전을 위한 예산이다. 시는 재정 건전성을 위해 내년에 1000억원 이상의 부채를 감축할 계획이다.



 울산시는 내년 예산으로 2조9171억원을 편성했다. 올해보다 4.7% 늘었다. 광역시 출범 후 처음으로 복지 분야가 일반회계의 30%를 넘는 6539억원(30.71%)이나 됐다. 소방차량과 구조·구급장비 구입 등 주요 공약의 하나인 안전 예산은 지난해보다 37.2% 늘어난 6539억원이 편성됐다. 테크노산업단지 조성 등 창조경제 분야도 지난해보다 69% 늘어난 135억원이 책정됐다. 시청자 미디어센터 건립, 순환형 시티투어 사업 등 21건의 신규사업(463억원)도 계획됐다.



 경남도 예산은 7조538억원으로 지난해보다 4395억원(6.6%) 늘었다. 분야별로는 일반 공공행정 1조3801억원, 사회복지·보건 2조4562억원, 농림·해양·수산 7765억원, 교육 4490억원, 환경보호 3658억원 등이다. 논란이 됐던 무상급식 보조금 257억원은 예비비(총 777억원)에 포함됐다. 홍준표 경남도지사의 공약인 경남 미래 50년 사업을 위한 산업·중소기업과 과학·기술 분야는 1463억원과 33억원으로 올해보다 각각 24.6%와 75.4% 늘렸다. 재해 예방과 안전관리 분야는 1471억원으로 8.8% 늘었다.



 홍덕수 경남도 예산담당관은 “재정건전화를 위해 12년 만에 처음으로 올해 지방채를 발행하지 않고 1317억원을 갚는 등 지속적으로 빚을 줄이기로 했다”고 말했다. 내년도 예산안은 의회 의결을 거쳐 다음달 확정된다.



황선윤·위성욱·차상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