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추사·완원 동갑내기 6대손이 만나다

10일 서울 예술의전당 서예박물관에서 완원(阮元)의 후손 루안시안(阮錫安·58·왼쪽)과 최재천 국회의원(가운데), 추사 김정희의 후손 김광호(58·오른쪽)씨가 추사의 족자를 함께 보고 있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과거 스물 넷 추사(秋史)와 45세 완원(阮元)이 만났다면, 오늘은 같은 세대를 사는 동갑내기 6대손으로 만나게 됐다. 사제의 고귀한 연이 세월을 이겨 빛날 수 있음을 보여주게 돼 기쁘다.”(김광호, 추사 6대손)

완당은 연경서 사귄 완원 이름 딴 호
세한도 170주년 … “205년 만의 인연”



 “첫 해외여행의 목적지가 한국이며, 그 계기가 선조들의 인연 덕분이라니 감개무량하다. 우리 한번 안아보자.”(루안시안·阮錫安, 완원 6대손)



 205년 만의 만남. 추사 김정희(1786∼1856)와 청대 고증학을 집대성한 금석학자 완원(1764~1849)의 6대 종손이 만났다. 10일 서울 예술의전당에서 열린 ‘추사 김정희 선생 국제교류 학술회의’에서다. 두 사람은 58세 동갑내기다. 김씨는 엔지니어로 부품회사인 광진엔터프라이즈 대표, 루안씨는 공무원으로 양저우시 기관공작위원회 선전처장이다.



 1809년 아버지 김노경을 수행해 청 연경에 간 추사는 금석학(金石學)의 노대가 옹방강(翁方綱·1733~1818)과 그 두 아들, 그리고 완원 부자(父子)와 교유한다. 이때부터 사신과 역관을 통해 청의 문사들과 문물과 필묵을 나눴다. 호를 완당(阮堂)이라고 지어 완원을 기리고, 제주 유배 시절 자화상에 완원의 “남이 말한 것을 또 말하지 않는다(不肯人云亦云)”는 문장을 인용해 그것이 자신의 반평생 삶이었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만남은 새정치민주연합 최재천 의원의 주선으로 이뤄졌다. 최 의원은 “2006년 중국 양저우에서 완원의 유적을 발견한 뒤 추사와 완원을 기리는 일을 해 왔다”며 “당대 중국학자들은 추사를 ‘해동제일통유(海東第一通儒)’라고 칭했다. 그는 시대의 흐름을 명민하게 읽고 역사의 전환기를 주도한 지식인이자 선각자였다”고 말했다. 이날 학술회의는 세한도 탄생 170주년을 맞아 사단법인 추사 김정희 선생 기념사업회(회장 최종수)가 주최했다.  



글=권근영 기자

사진=권혁재 사진전문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