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한준에 잡힌 최형우, 결국 9회 끝내기 결승타





‘최형우’



삼성의 주장 최형우가 유한준의 철벽 수비를 뚫고 끝내기 결승타를 터뜨렸다.



10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한국시리즈 5차전, 최형우는 이날 3회 1사 1루에서 소사의 공을 잘 받아쳐 우측 선상으로 타구를 날렸다. 2루타는 될 법한 타구. 그러나 어느새 수비 요정 유한준이 달려와 다이빙캐치로 잡아냈다. 스타트를 끊었던 1루주자 채태인마저 1루에 귀루를 하지 못할 뻔 했다.



최형우는 안타 하나를 놓친 셈이었다. 최형우는 0-1로 뒤진 9회 마지막 타석에 다시 넥센 손승락 상대로 기회를 잡았다. 2사 1·3루. 마지막 타자가 될 수도 있었다. 삼성의 4번타자와 넥센의 마무리 투수의 대결이었다.



최형우는 3구째 때린 타구가 1루수 키를 넘겨 살짝 파울 라인으로 떨어졌다. 파울. 그러나 5구째 손승락의 공을 잡아당겼고, 1루수 박병호의 글러브를 빠져나가는 우측 선상 타구를 때렸다. 우익수 유한준이 펜스 플레이를 해 2루수 서건창에게 중계 플레이를 했다.



3루 주자 나바로는 1-1 동점 점수를 올렸고, 1루 대주자 김헌곤마저 홈으로 헤드 퍼스트 슬라이딩하며 끝내기 득점을 올렸다. 넥센의 철벽 수비도 어쩔 수 없는 장쾌한 2루타였다. 최형우는 2루 베이스 앞에서 동료들과 기쁨의 하이파이브와 축하 세례를 받았다.



잠실=한용섭 기자

‘최형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