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인터스텔라' 바탕 된 '웜홀 이론' 살펴보니…'깜짝'

‘인터스텔라’ ‘웜홀이론’. [사진 영화 ‘인터스텔라’ 포스터]


박스오피스를 휩쓴 영화 ‘인터스텔라‘로 인해 ‘웜홀 이론’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지난 6일 개봉한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의 신작 ‘인터스텔라’는 지난 주말에만 166만명의 관객을 동원한 바 있다.

이러한 ‘인터스텔라’의 열기는 관객들이 직접 웜홀 이론을 공부하러 나서는 진풍경을 연출하기도 했다.

과거 웜홀 이론에서 웜홀은 블랙홀과 화이트홀이 관통하는 통로라고 알려져 있었다. 하지만 최신 연구 결과에 따르면 화이트홀이 존재할 가능성이 미비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놀란 감독 역시 최신 이론인 킵 손의 웜홀 이론을 적용해 ‘인터스텔라’의 시나리오를 쓴 것으로 전해졌다.

킵 손의 이론에 따르면 웜홀은 우주의 시간과 공간의 벽에 난 일종의 ‘구멍’을 의미한다. 웜홀을 통해 이동하는 것은 벌레가 사과의 정반대로 이동할 때 사과 표면보다 사과의 중심에 뚫린 구멍을 통하면 더 빨리 도달 할 수 있다는 것과 같은 원리인 것.

한편 크리스토퍼 놀란이 감독한 ‘인터스텔라’는 세계적인 물리학자 킵 손이 발표한 ‘웜홀을 통한 시간여행이 가능하다’는 이론을 바탕으로 만들어진 영화다.

온라인 중앙일보
‘웜홀 이론’ ‘인터스텔라’ ‘웜홀이론’. [사진 영화 ‘인터스텔라’ 포스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