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로드FC' 이둘희, 박상민 논란에 직접 SNS에 글 게시…"그런 분이 아닌데"

‘로드 FC이둘희’ [사진 이둘희 페이스북]


낭심을 두 차례 가격당해 경기를 중단한 이둘희가 부대표인 박상민과 관련된 논란에 대해 직접 해명했다.

로드FC 이둘희는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여러가지 상황으로 인해 무슨 말씀을 못전해드리겠습니다. 과분한 관심에 너무 감사드립니다. 회복 후 재빠르게 리매치 준비하겠습니다”고 말했다.

이둘희는 “갑자기 글을 꼭 써야겠다 느끼게 된 건 박상민 부대표님이 잘못된 여론몰이를 당하시는것 같아 제가 글을 직접 써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저희에게 정말 큰형님같으신 분입니다. 제가 2007년 데뷔부터 지금까지 링사이드에서 가장 많이봬왔고 이새끼 저새끼 하는건 저희끼리 하는 늘 친숙한 대화고 지금까지 대회와 저희선수 물심양면으로 도와주시는 분인데…이런거 정말 속상합니다”고 덧붙였다.

이둘희는 “대회전에도 장난치면서 얼마나 긴장풀어주시려고 해주셨는데 그걸가리켜 우리안의 동물이라는둥, 개취급당한다던지 하는 기사를 혹여 보시고 맘아파하실까봐 우려됩니다. 월급받는 입장 아닙니다. 정말로 저희 아니 적어도 저는 선수를 위해주는 최고의 대회사와 좋은분들 사이에서 시합하고 행복하다고 생각합니다”고 말했다.

이어 이둘희는 “부디 그런 오해들로 상민형님이나 마음이 더 다치지 않았으면 합니다. 부탁드립니다. ㅜㅜ…그리고 더불어 후쿠다선수도 그런 비겁한선수가 아니니 꼭 정정부탁드립니다. 저는 다시 꼭 후쿠다선수와 좋은경기로 인사드리겠습니다”고 설명했다.

앞서 9일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로드FC 019’ 대회에서 상대선수 후쿠다 리키는 2라운드에서 이둘희에게 두 차례 급소를 가격했다. 이에 이둘희는 들것에 실려 병원으로 이송됐다. 심판은 후쿠다의 공격을 로우블로우 반칙으로 판정해 경기 무효를 선언했다.

이에 박상민이 쓰러져 있는 이둘희에게 욕설을 하며 빨리 일어나라고 외쳤다는 논란이 빚어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로드 FC이둘희’. [사진 이둘희 페이스북]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