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주연, 첫 연극 캐스팅 "술자리에서 캐스팅됐다"…이원종이 '강추'한 이유는?

‘여현수’‘이주연’ [사진 일간스포츠]
가수 겸 배우 이주연(27)이 연극에 첫 캐스팅된 사연을 밝혔다.

이주연은 10일 방송된 SBS 파워 FM ‘김창렬의 올드스쿨’에 출연해 연극에 처음 데뷔한 소감과 선배 배우 이원종에 얽힌 일화를 밝혔다. 이주연은 연극 ‘맨 프롬 어스’에서 샌디 역을 맡았다.

이주연은 이날 방송에서 “연극 무대는 처음이다. 무대에 오르게 된 과정을 말하자면 굉장히 길다”고 운을 뗐다.

이어 이주연은 “이원종 선배님이 내게 한 번 해보자고 말씀하셨다. 솔직히 말하자면 술자리에 우연히 가게 돼 이원종 선배님 다른 배우들을 만나게 됐다”며 “내게 어울리는 역할이 있다며 대본을 보내주시겠다고 하더라. 술자리에서 캐스팅됐다”고 덧붙였다.

이에 이원종은 “이주연의 배역 이름은 샌디다. 여현수와 연인이 되는 역할이다”며 “이주연을 처음 보는 순간 이 친구가 샌디를 하면 어떨까하는 감이 왔다”고 이주연을 추천한 이유를 밝혔다. 이원종은 이어 “연극은 TV 등 카메라 연기와 다르다. 오랜 시간 무대 위에서 그 캐릭터로 살아야한다. (이주연이) 아주 철없이 날름 한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연극 ‘맨 프롬 어스’는 주인공 존 올드맨이 동료 교수들과 송별연 자리에서 자신을 스스로 1만4000년을 살아온 사람이라고 밝히며 벌어지는 이야기로 동명의 영화를 소재로 했다. 11월 7일부터 내년 2월 22일까지 서울 종로구 대학로 유니플렉스 2관에서 공연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여현수’‘이주연’ [사진 일간스포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