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스핑크스 정원 개방…7대 파라오가 세운 사원도 첫 공개

‘스핑크스 정원 개방’. [사진 KBS 화면 캡처]


이집트 스핑크스 정원이 개방된다.

이집트 유물부 장관인 모하메드 알다미티는 9일(현지시간) "약 4년 간의 복원공사가 진행된 이후 처음으로 스핑크스 정면의 정원까지 관광객에게 개방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고대 이집트 제18왕조의 7대 파라오인 아멘호테프 2세가 스핑크스 옆에 사운 사원도 이번에 처음으로 공개된다"고 전했다. 단 공개 시점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이번 스핑크스 복원공사를 통해 균열이 발견된 스핑크스 왼쪽 부분의 평판을 교체했으며, 목과 어깨 부분에 추가 부식을 막는 코팅을 새로 했다.

스핑크스는 이집트의 제4왕조인 파라오 카프레가 처음 세웠다고 알려져 있다. 고고학자들은 스핑크스가 종교적, 천문학적 이유로 만들어졌다고 추측하나 정확한 건립 목적은 밝혀지지 않았다.


온라인 중앙일보
‘스핑크스 정원 개방’. [사진 KBS 화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