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두 차례 '낭심 가격' 당한 이둘희, 현재 상황은? "혈뇨 나올 정도…"

‘이둘희’. [사진 Super Action 채널]
이종격투기 선수 이둘희(25)가 경기 중 급소를 가격 당해 병원으로 후송됐다.

9일 서울 올림픽로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로드FC 019’ 대회에서 이둘희는 후쿠다 리키와 메인이벤트였던 미들급 경기를 펼쳤다.

이날 이둘희는 1라운드에서 접전을 펼쳤으나 2라운드에서 후쿠다의 공격에 낭심을 맞고 쓰러졌다. 공격을 받은 후 이둘희는 극심한 통증을 호소했고 이에 잠시 경기가 중단되기도 했다.

이둘희는 치료를 받고 다시 경기에 나섰다. 그러나 이둘희의 낭심을 후쿠다가 다시 한 번 가격했다. 이에 심판은 후쿠다에게 경고를 주며 경기무효를 선언했다. 급소를 두 번이나 가격당한 이둘희는 병원에 후송돼 치료를 받았다.

이둘희는 1라운드에서 후쿠다와 대등하게 맞서며 스탠딩 타격에서는 우위를 보였으나 2라운드에서 후쿠다의 2차례 반칙에 쓰러졌고 경기를 지속할 수 없게 됐다.

한편 이둘희 측 관계자는 “경기 후 (집이 있는) 광주의 한 병원으로 이송됐다. 소변에서 혈뇨(비정상적인 양의 적혈구가 섞여 배설되는 것)가 나올 정도로 생각보다 심각한 상태”라고 이둘희의 상태를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이둘희’. [사진 Super Action 채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