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너무 ‘예뻐서’ 해고를 당했다? 한 스포츠 리포터의 웃지 못할 사연!























세르비아의 한 스포츠 리포터가 너무 ‘매력적’이라는 이유로 해고 위기에 놓였다.







지난 5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세르비아 베오그라드 TV의 리포터 카타리나 스렉코비치(25)가 너무 섹시해 선수들의 집중을 방해하고 경기력을 저하시킨다는 이유로 실직 위기에 처했다”고 보도했다.



스렉코비치는 프로축구팀 ‘레드 스타 베오그라드’의 선수들과 경기 전후 인터뷰를 나누고 경기 결과를 알려주는 TV 프로그램의 진행자로 활동 중이었다. 하지만 선수들 사이에서 “스렉코비치 때문에 경기에 집중할 수 없다”는 불만이 속출하기 시작했다. 그의 아름다운 외모와 몸매가 경기를 펼치는데 부담이 될 정도라는 것이다. 실제로 선수들은 그와 인터뷰를 할 때 질문에 제대로 답을 하지 못하며 ‘멍한’ 모습을 보였다고 데일리메일은 전했다.



이에 대해 스렉코비치는 지역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처음에는 문제가 있었지만 지금은 (선수들이 내게)익숙해졌다고 생각한다”면서도 “몇몇 선수들이 ‘나 때문에 경기에 집중할 수 없다’고 불만을 털어놓아 경기장에서? 퇴장 요청을 받은 적도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 ‘황당한’ 해고 사유를 들은 전세계 네티즌들은 “왜 그게 스렉코비치의 잘못이지?” “스렉코비치는 억울하겠다” “마냥 예쁘다고 좋은 건 아니네” 등의 댓글을 남기며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문선영 인턴기자 msy0809@joongang.co.kr

[사진 카타리나 스렉코비치 인스타그램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