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하늘 향해 뛰어내린 100세 할머니…생일 자축 스카이다이빙

‘하늘 향해 뛰어내린 100세 할머니’. [사진 중앙일보 비디오 캡처 / 본 사진은 기사와 관련이 없습니다.]
100세 할머니 스카이 다이빙 소식이 전해져 놀라움을 안기고 있다.

100세 할머니 스카이 다이빙 소식은 9일(현지시간) 미국 언론에 의해 전해졌다. 100세 할머니 스카이 다이빙 주인공 일리노어 커닝엄 할머니는 전날 뉴욕주 새러토가 스카이다이빙장에서 생일을 맞아 스카이다이빙에 도전했다.

100세 할머니 스카이 다이빙 주인공 커닝엄은 '댄텀 스카이다이빙(교관과 몸을 연결해 뛰어내리는 것)' 방식으로 스카이다이빙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100세 할머니 스카이 다이빙 주인공 커닝엄은 지난 90세 생일에도 스카이다이빙을 한 바 있다. 100세 할머니 스카이 다이빙 소식은 미국 언론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커닝엄 할머니와 함께 스카이다이빙을 한 교관 맥도널드는 "지금까지 숱하게 스카이다이빙에 나섰지만, 100세 할머니와 함께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들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하늘 향해 뛰어내린 100세 할머니’. [사진 중앙포토 / 본 사진은 기사와 관련이 없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