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영주 '삭발 노출'에…네티즌 "이런 패션 처음이야"

‘정영주’ . [일간스포츠]


배우 정영주(43)의 패션이 화제다.

뮤지컬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제작발표회가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JW 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유희성 연출을 비롯해 주진모 김법래 바다 서현 마이클리 정상윤 김보경 유리아 정영주 박준면 한동근 등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정영주는 "많은 감동과 울림을 전해드리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작품에 임하는 마음을 드러냈다. 정영주는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에서 흑인 유모 마마 역을 맡아 열연한다.

이날 정영주는 "'우리 작품은 미국의 남북전쟁을 배경으로 해 인권에 대한 이야기가 많이 등장한다. 지금의 대한민국 상황과 크게 다르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소신있는 발언을 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이번 작품에서 주인공 레트 버틀러 역은 주진모 김법래가 맡았다. 스칼렛 오하라는 바다 서현이, 애슐리에는 마이클리 정상윤이 나선다. 멜라니 역에는 김보경 유리아, 마마에는 정영주 박준면, 노예장에는 한동근이 캐스팅됐다.

한국 초연이 결정된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는 미국 작가 마가렛 미첼의 소설을 원작으로 한 프랑스 뮤지컬로 내년 1월 9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개막해 5주 간 공연한다.

정영주의 파격적인 모습을 접한 네티즌들은 “정영주 이런 패션 처음이야” “정영주 카리스마가 대단”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정영주’. [사진 일간스포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