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AOA, 딱 달라붙는 가족 의상 입고 캣우먼 변신…"너무 과감한데"

‘AOA’. [사진 일간스포츠]


걸그룹 AOA가 캣우먼으로 변신해 섹시미를 자랑했다.

10일 서울 마포구 서교동 예스24무브홀에서는 ‘AOA’의 두 번째 미니 앨범 ‘사뿐사뿐’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날 AOA 멤버들은 딱 달라붙는 가죽 의상을 입고 섹시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타이틀곡 ‘사뿐사뿐’이란 제목에 맞춰 고양이의 움직임을 따라한 캣워크 안무가 눈길을 끌었다.

“캣우먼 콘셉트를 위해 밀착된 가죽 의상을 소화해야 하는데 부담은 없었느냐”고 질문하자 AOA 멤버 찬미는 “체중 감량을 많이 했다. 자전거를 타고 댄스 연습을 오래했다. 식이요법도 하다보니 살이 빠졌다. ‘단발머리’ 때보다 4~5kg정도 감량했다”고 답했다.

AOA 멤버 설현은 “금방 잘 찌고 잘 빠지는 스타일은 지민언니다. 먹으면 티가 나고 안 먹으면 살이 빠지는 스타일이다”라며 “가장 많이 감량한건 찬미다”고 덧붙였다.

짧은 치마’, ‘단발머리’로 대중적 인기를 얻으며 가요계 돌풍을 일으킨 AOA는 두 번째 미니 앨범 ‘사뿐사뿐’으로 5개월 만에 컴백했다. ‘사뿐사뿐’은 사랑하는 사람에게 예뻐 보이고 싶은 여자의 앙큼한 마음을 당당하게 표현한 곡이다. 작곡가 용감한 형제와 다시 한 번 의기투합한 곡으로 어떤 성과를 거둘지 귀추가 주목된다.

AOA는 11일 자정 ‘사뿐사뿐’ 음원을 공개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한다.

온라인 중앙일보
‘AOA’. [사진 일간스포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