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국제시장' 장영남, 촬영 도중 임신…황정민母 역에 “언제 이런 걸 해보겠나”

‘장영남’ ‘국제시장’ ‘국제시장 황정민’. [사진 일간스포츠]


배우 장영남(41)이 배우 황정민(44)의 어머니 역을 연기한 소감을 밝혔다.

장영남은 10일 서울 압구정CGV에서 열린 영화 ‘국제시장’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실제론 황정민 선배님보다 어리다”고 운을 뗐다. 이어 장영남은 "황정민 선배님은 내 고등학교, 대학교 선배님이시다”고 밝혔다.

장영남은 “처음엔 감독님이 어머니 역할이라고 하시길래 ‘젊었을 때 어머니 역할이구나’ 싶었다”며 “그런데 시나리오를 읽다 보니 경계 없이 끝까지 연결되더라”고 설명했다. 이어 “걱정도 들었지만 한편으론 ‘언제 또 이런 걸 해볼까’ 싶었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또 장영남은 “ 나이 들기 전에 해보는 것도 흥미로울 것 같았다”며 “막상 촬영에 들어가고 보니 50대 연기를 어떻게 해야 하는지 고민이 되더라”고 남다른 고충을 털어놓았다.

한편 이날 장영남은 “본의 아니게 임신 중에 촬영을 하게 됐다”며 “힘든 작품이라 죄송스런 마음이 있었다”고 심경을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장영남’ ‘국제시장’ ‘국제시장 황정민’. [사진 일간스포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