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미생' 박과장, 8화 말미에 강력한 카리스마 뽐낸 한 장면…오과장과 어떤 관계?

‘미생 박과장’ [사진 tvN 미생 캡처]



‘미생’에 배우 김희원(43)이 강렬한 첫 인상을 남기며 등장했다.

8일 방송된 tvN 금토드라마 ‘미생’의 8회 말미에는 영업 3팀에 새로 충원된 박종식 과장(김희원 분)이 등장부터 오상식 과장(이성민 분)과의 신경전을 벌여 심상치 않은 분위기를 자아냈다.

8화에서는 영업 3팀에서 맡은 아랍 메카폰 건은 모든 팀이 꺼려하는 프로젝트였으나 오과장은 정보력과 두뇌회전으로 일을 따내고 신념도 지켜내 팀의 사기를 북돋았다. 프로젝트의 성사로 신이 난 영업 3팀은 지원 인력으로 누가 올지 기대하며 사무실로 들어서고, 이들을 기다리던 박과장이 음흉한 미소를 지으며 세 사람과 마주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박과장은 한때 철강팀 에이스로 원 인터내셔널의 히어로로 불렸지만 영업 3팀에 충원됐다. 박과장의 위압적인 외모, 태만한 업무태도와 비아냥거리는 말투는 다음주 예고편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미생’은 윤태호 작가의 동명웹툰을 원작으로 만들어진 드라마로 직장인들의 공감을 얻고 있다. 매주 금, 토 오후 8시30분에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미생 박과장’ [사진 tvN 미생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