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로드FC 이둘희, 경기 중 낭심 가격 당해 응급실행…"현재 상태 심각하다"

‘로드FC 이둘희’. [사진 Super Action 채널]


이종격투기 선수 이둘희(25)가 경기 도중 급소를 두 번 가격 당해 병원으로 이송된 가운데, 현재 몸 상태가 좋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우려가 커지고 있다.

10일 로드FC 관계자는 “이둘희가 집 근처 광주의 한 병원으로 이송됐다. 소변에서 혈뇨가 나올 정도로 생각보다 심각한 상태다”라고 밝혔다. 혈뇨란 소변에 비정상적인 양의 적혈구가 섞여 배설되는 것을 말한다.

앞서 지난 9일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로드FC 19’대회가 열렸다. 이둘희는 전 UFC 파이터 후쿠다 리키(33)와 메인이벤트인 미들급 경기를 펼쳤다.

이날 이둘희는 1라운드에서 카운터펀치를 날리며 점수를 쌓았고 후쿠다 역시 강력한 킥을 앞세워 매서운 공격을 펼쳤다.

1라운드에서 접전을 펼친 두 사람은 2라운드에 돌입했다. 그러나 후쿠다가 이둘희의 복부를 노리고 찬 프론트 킥이 이둘희의 낭심에 맞으면서 경기가 10분간 중단됐다.

잠시 휴식을 가진 이둘희가 간신히 일어나 경기가 재개됐다. 그러나 후쿠다의 프론트킥이 또 한 번 이둘희의 급소를 가격했다. 이둘희는 고통스러운 표정을 지으며 바닥에 쓰러졌고 주심은 경기 무효를 선언했다. 이둘희는 곧장 병원에 이송됐다.

온라인 중앙일보
‘로드FC 이둘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