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日서 열풍 분 요괴워치, 마트 앞 밤새 줄서기도…12월부터는 국내 상륙



 

일본 열도에 ‘요괴워치’ 열풍이 불었다.



일본 초등학생들 사이엔 ‘애플워치’보다 더 핫한 아이템으로 ‘요괴워치’가 등극했다. 마치 과거 ‘다마고치’ 열풍을 보는 듯 하다.



요괴워치는 한 평범한 초등학생이 기묘한 생물체에게 받은 시계를 통해 요괴를 보게 되며 벌어지는 일을 그린 게임이 원작인 시계다.



일본 교도통신은 “요괴워치를 사기 위해 발매일 전날 마트 앞에서 부모와 아이들이 밤새 줄을 서는 진풍경이 펼쳐졌다”며 “인터넷에서 웃돈을 얹어 고가에 거래되는 경우도 있다”고 밝혔다. 이어 “요괴워치에 넣으면 요괴 캐릭터의 목소리가 흘러나오는 ‘요괴메달’도 덩달아 인기를 끌고 있다”며 “1봉지에 200엔(약 1900원)이지만 1명당 3봉지 이내로 판매 제한을 하고 있어 부모들은 ‘더 사 달라’는 자녀들의 요구에 시달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요괴워치 열풍에 힘입어 제작사인 반다이남코홀딩스의 올 3분기 판매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13.5% 증가한 2593억엔, 순이익은 8.5% 증가한 212억엔인 것으로 전해졌다.



반다이는 이달부터 한국에서 요괴 워치의 프라모델을 발매한 뒤 12월에 요괴 워치와 요괴 메달을 수출할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요괴워치 열풍’.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