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송효경 판정패, '막상막하' 게임…결국 진 이유 알고보니

‘송효경 판정패’. [사진 송효경 판정패 송효경 SNS]




 

이종격투기 선수 송효경이 로드FC 경기서 에미 토미마츠에 판정패했다.



송효경은 지난 9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로드FC 019’ 네 번째 경기에서 링에 올랐다.



한국의 송효경과 일본의 에미 토미마츠는 시작부터 막상 막하의 경기를 펼쳤다. 1라운드는 무승부로 끝났다.



이어진 2라운드에서도 난타전이 이어졌다. 송효경이 에미의 안면에 펀치를 날렸지만 에미는 이를 레슬링 압박으로 방어했다. 이어 송효경이 방어를 펼쳐 에미는 파운딩 기회를 잡지 못했다.



팽팽한 경기에 승부는 판정으로 이어졌다. 결국 심판들은 에미에 손을 들어줬다. 송효경은 2대 1로 패했다. 에미의 레슬링 기술에 밀려 다운을 허용한 것이 그의 패인으로 분석됐다.



온라인 중앙일보

‘송효경 판정패’. [사진 송효경 판정패 송효경 SNS]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