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수지, 악플러에게 "제가 죽었으면 좋겠군요"…팬들 '깜짝'

‘수지’. [사진 수지 SNS]


그룹 미스에이 멤버 수지(20)가 악플러에게 답변을 남겼다.

9일 수지는 자신의 트위터에 악플을 남기는 악플러에게 ‘제가 죽었으면 좋겠군요’라는 답변을 보내 보는 이들울 안타깝게 했다. 수지의 답변을 받은 악플러는 지속적으로 수지에게 악의적인 메시지를 보내왔던 것으로 밝혀졌다.

악플러는 수지에게 ‘재수없는 인간아, 교통사고 나서 죽어버렸음’, ‘연예계에서 추방되라! 교통사고 나서 죽어버려’ 등의 악질적인 글을 남겨왔다.

수지의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는 10일 법적조치를 취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JYP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저희 회사는 악성 댓글에 대한 입장이 항상 똑같다”면서 “회사 법무팀이 상황을 파악하고 나서 경찰에 신고하겠다”고 전했다.

JYP엔터테인먼트는 악성 댓글에 관해서 무관용 강경 조치 원칙을 취하는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수지’. [사진 수지 SNS]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